현대해상, '친환경 에코부품 사용 할인 車보험'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현대해상


법인 소유 업무용차량 중고부품 사용 보험료 8% 할인보험개발원 인증한 중고부품 사용 및 품질보증 1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현대해상이 업계 최초로 법인 소유 업무용차량 수리시 중고부품을 사용하면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보험을 선보인다.


19일 현대해상은 법인 소유 업무용차량을 수리할 때 중고부품을 사용하면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친환경 에코부품 사용 할인 자동차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고객이 사고로 수리 시에 '친환경 에코부품(중고부품)'을 사용할 것을 약정하면 자기차량손해보험료를 8% 할인해 주는 특약이다.


폐기부품으로 인한 자원낭비와 환경오염 등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중고부품 사용 활성화를 돕고자 개발됐다.


가입대상은 관공서와 공공기관, 일반기업 등의 법인이 소유한 업무용 자동차 중 최초 등록일로부터 4년이 경과한 차량으로, 오는 3월 21일부터 책임개시 되는 계약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현대해상


'친환경 에코부품'은 보험개발원이 인정한 업체가 생산하는 중고부품 중에서 펜더, 도어 등 안전성과 직접적인 관련도가 낮은 17가지 외장 부품만으로 한정되며 수리 후 1년까지 품질보증도 제공된다.


현대해상 나욱채 자동차상품부장은 "이번 신상품은 소비자의 보험료 부담도 덜고 환경적으로도 건전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소비자와 환경을 생각한 금융상품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보험료 할인과 긴급충전지원 및 무료견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을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


이외에도 주행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최고 32%할인해 주는 '마일리지 특약'과 보험증권을 이메일로 받으면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하이카 그린 서비스 특약' 등 친환경 보험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