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전국 아동보육시설 아이들에게 입학 축하 '학용품 세트' 지원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은행


신한은행 임원진, 보육시설 초·중 입학생 위한 학용품승진·생일 등 좋은 날의 임직원 기부금으로 재원 마련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신한은행이 올해 첫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입학하는 복지시설 아동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전달해 훈훈함을 준다.


19일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전국 보육시설 아동 및 청소년을 위한 '첫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 제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첫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 제작' 봉사활동은 매년 은행장과 임원들이 솔선수범해 참여 하는 신한은행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신한은행은 2013년부터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동 총 2,622명에게 학용품 세트를 지원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은행


올해는 전국 166개 보육시설 아동 및 청소년 770명에게 학용품 세트를 전달했다.


특히 이날 학용품 키트를 전달받은 청소년들은 2013년 초등학교 입학 시 신한은행의 첫번째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 제작' 봉사활동을 통해 학용품을 지원받은 학생들이다.


중학교 입학을 맞아 다시 한번 신한은행과 인연을 맺게 되어 봉사활동이 더욱 뜻깊게 진행됐다.


위성호 은행장과 진옥동 은행장 내정자 및 임원·본부장 48명은 초등학교, 중학교 입학생에게 필요한 노트, 필통 등 학용품 키트를 하나하나 정성껏 만들어 한국아동복지협회에 전달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은행


이 행사는 당행 임직원들이 지난 1년간 승진, 생일 등 개인 및 소속부서에서 좋은 일이 있을 때 기부하는 '좋은 날 좋은 기부'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기부금으로 준비된 행사였다.


한국아동복지협회 관계자는 "신한은행에서 항상 전국의 입학생에게 필요한 학용품을 엄마의 손길처럼 준비해줘서 입학준비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7년 전에 인연을 맺은 중학교 입학하는 아이들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준 마음에 더욱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아이들의 초등학교와 중학교 입학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신한금융그룹의 미션과 따뜻한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