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 상용장비로 'MWC 2019' 공식방송 단독 생중계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GSMA와 협력 5G 상용 기지국과 단말로 '모바일 월드 라이브' 생중계
바르셀로나 소재 280여개 호텔을 비롯해 인터넷으로 전 세계로 방송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MWC 2019'에서 단독으로 5G 생방송을 진행한다.


19일 삼성전자는 현지 시간으로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MWC 2019)'에서 공식 주관사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협력해 5G 생방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상용 5G 기지국(AU)과 단말(CPE)을 활용해 MWC 공식 방송인 '모바일 월드 라이브(Mobile World Live)'를 'MWC 2019'가 진행되는 스페인 피라 그랑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과 바르셀로나 지역 280여개 호텔에 생중계할 예정이다.


모바일 월드 라이브는 인터넷을 통해서도 전세계에서 시청할 수 있다. 'MWC 2019' 관람객을 비롯해 전세계 시청자들은 기존 유선 광케이블을 대체한 삼성 5G 상용 기지국과 단말로 전송한 고화질 영상(HDTV)을 지연시간 없이 모바일 월드 라이브 방송을 즐길 수 있다.


이번 시연에는 지난 10월 미국에서 삼성전자가 상용화한 5G 기지국과 단말이 활용되며 최대 1Gbps의 초고속 전송 속도를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5G 기술로 제공되는 생방송은 TV와 동영상 좌측 상단에 'Broadcast Over Samsung 5G' 로고가 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서기용 전무는 "세계 최대의 모바일 축제인 'MWC 2019'에서 삼성전자의 앞선 5G 기술을 활용해 미래 방송을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5G 통신의 특장점인 초고속, 초저지연 기술을 활용해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비롯해 다양한 가능성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GSMA 저스틴 스프링햄(Justin Springham) 미디어 컨텐츠·방송 담당은 "모바일 월드 라이브는 보다 생생하게 행사 현장을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최신 이동통신 기술을 시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에는 삼성전자의 5G 상용기술로 시청자들에게 끊김 없는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삼성전자와 GSMA는 5G기술을 활용해 실감나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