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전기차 대중화 앞장선다…SM3 Z.E. 및 트위지 가격 인하

인사이트사진 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전기차 대중화, 르노삼성이 앞장선다!"


18일 르노삼성자동차는 2019년형 SM3 Z.E.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했다고 밝혔다.


새로 출시한 2019년형 SM3 Z.E.는 업그레이드된 신규사양에도 불구하고 250만원을 인하했으며,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역시 가격을 70만원 내렸다.


2019년형 SM3 Z.E.의 판매가격은 SE 트림 3,700만원, RE 트림 3,900만원이다.


2019년형 SM3 Z.E.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213km이며, 배터리 용량은 35.9kWh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역시 이번에 가격인하를 단행한 르노 트위지의 판매가격은 인텐스 트림 1,430만원, 카고 트림은 1,480만원이다.


르노삼성차는 고객들이 전기차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도록 8년이내, 또는 주행거리 16만km 조건으로 배터리 용량 70%를 보증한다.


여기에 더해서 전국에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문 45개 서비스센터와 전기차 일반 정비점 188개소를 포함해 총 233개 전기차 AS 네트워크를 확보해 보다 가까운 곳에서 전기차 정비를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