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정기 직항 취항 날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때문에 출발 '7시간' 지연시킨 이스타항공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인천에서 출발하는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문제로 출발이 지연돼 많은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지난 15일 이스타항공 ZE581편은 오후 7시 4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푸꾸옥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진작에 떠났어야 할 비행기는 출발할 생각을 하지 않았고 결국 오늘(16일) 오전 2시 35분이 돼서야 인천공항을 떠났다.


인사이트Facebook '이스타항공 EastarJet'


이로 인해 176명의 승객이 늦은 시간까지 공항에서 대기하며 불편함을 겪어야 했다.


이스타항공 측은 대기 승객들에게 식사 쿠폰과 담요를 지급하며 양해를 구했지만 승객들의 불만은 끊이지 않았다.


항공 관계자는 "여객기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이를 업데이트하느라 시간이 걸렸다"라면서 "근무시간 초과가 우려되는 승무원들을 교체 투입하는 과정에서 출발이 늦어졌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출발 편이 지연됨에 따라 반대로 푸꾸옥에서 인천으로 오는 ZE582편도 똑같이 7시간 늦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한편 사건 발생 당일은 이스타항공의 첫 정기 직항 취항인 인천~푸꾸옥 노선이었다.


승객들은 "완벽히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규 노선 예약을 받아 지연 사태가 발생했다"라며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