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놀랐죠"…수소차 '넥쏘' 운전하며 소개 영상 찍은 '소통왕' 현대차 정의선

인사이트현대자동차그룹 영상 캡처


'친한 형' 같은 편안한 모습으로 수소차 '넥쏘' 자랑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직접 찍은 셀프 영상을 공개하며 파격적인 '소통 경영'에 나섰다.


1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최근 신임 과장 및 책임 연구원 세미나에서 그룹 변화와 혁신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셀프 카메라 형식의 영상을 전달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사내 방송을 통해 모든 임직원에게 공유됐다.


정 부회장은 캐주얼한 복장으로 등장해 "제가 등장해 놀라셨죠"라며 재치있게 영상을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현대자동차그룹 영상 캡처


이어 정 부회장은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에 탑승해 직접 운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행 중 넥쏘가 과속 방지턱을 알아서 넘어가는 기능을 보이자 "이런 좋은 차 누가 만들었나요"라고 말하며 능청스러운 농담도 던졌다.


차분하고 부드러운 말투로 '넥쏘'의 장점을 설명하는 영상 속 정 부회장의 모습에는 그동안 보여줬던 경영 행보가 압축적으로 담겨 있었다.


정 부회장은 취임 이후부터 지금까지 줄곧 현대차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 연말 정기 임원 인사에서도 디자인, ICT 전문가를 외부에서 적극 영입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취임 이후 '파격 행보' 이어온 정 부회장


국내 대기업 대부분이 외부 인사 영입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기 때문에 더욱 화제가 됐다.


지난 13일에는 기존 정기 공채를 없애고 상시 채용으로 직무에 더욱 적합한 인재를 뽑겠다고 발표해 또 한 번 혁신을 시도했다. 10대 그룹 중 수시 채용 선언을 한 것은 현대차그룹이 처음으로 취업 준비생은 물론 업계에서도 파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던 현대차가 정 부회장의 거듭된 '혁신 행보'와 '소통 경영'을 발판삼아 올해는 크게 도약할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