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간 품질유지"…다이슨이 내놓은 96만원짜리 스탠드 조명 클래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다이슨, 60년간 품질 유지되는 '조명' 선봬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청소기부터 헤어드라이기, 공기청정기 등 생활 가전으로 유명한 영국 기업 다이슨이 이번엔 '조명'을 내놨다.


지난 12일 다이슨은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에 소재한 서울 옥션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카테고리 제품인 '다이슨 라이트사이클 테스크 조명(테스크 조명)'을 선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다이슨의 조명 기술은 다이슨 최고 엔지니어이자 조명 발명가인 제이크 다이슨(Jake Dyson)의 작품으로, 테스크 조명은 90명이 넘는 엔지니어들이 2년여에 걸친 개발 기간 동안 892개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한 끝에 얻어낸 결과물이다.


테스크 조명은 사용지역의 일광에 맞게 지속적으로 색온도와 밝기를 조절함으로써 시간대에 맞는 최적의 빛을 제공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속적으로 색온도·밝기 조절하는 다이슨 조명


즉, 시간과 날짜 및 위치에 기반한 고유의 알고리즘을 사용, 어느 지역에서나 자연광의 색 온도와 밝기를 추정한다.


테스크 조명에 내장된 32비트 마이크로프로세서는 이 자연광 데이터를 계속해서 분석한 후 옵티컬 드라이버(optical driver)에 전달, 다양한 빛의 색 조절을 가능케 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한 따뜻한 색온도의 LED 3개와 차가운 색온도의 LED 3개를 통해 2700~6500 켈빈(K)의 자연광 색온도를 재현한다.


가장 큰 장점은 시간이 흘러도 품질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테스크 조명의 밝기와 품질은 60년간 유지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데스크형 66만원·플로어스탠드형 96만원


출력이 조절돼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맞출 수 있다.


방법도 간단하다. 다이슨 링크 앱을 통해 테스크 조명의 출력을 조절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테스크 조명은 데스크형과 플로어스탠드형으로 구성됐으며 색상은 화이트·실버, 블랙 총 2가지다.


가격은 데스크형이 66만원, 플로어스탠드형이 96만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