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난치병 '루푸스' 투병 고백한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인사이트YouTube '준희의 데일리'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희귀난치병 투병 사실을 전했다.


지난 10일 최준희는 개인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개설하고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최준희는 자신을 "평범한 17살 여고생이고 많이 알고 계시듯 배우 최진실 님의 딸"이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준희의 데일리'


그는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루푸스)에 걸려 힘든 시간을 보냈다. 몸이 완전 퉁퉁 부어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 그의 얼굴은 여전히 전보다 부어있는 듯한 모습이다.


최준희는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이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라며 속내를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준희의 데일리' 


또 "아직 회복 중이다. 나을 때까지 제 모습을 이해해달라"며 "저에 대한 논란이 많았는데, 그런 말 신경 쓰지 않고 제 갈 길을 가겠다"는 말을 전했다.


루푸스병이란 면역계의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이다. 피부, 관절, 신장, 신경 등 전신에 염증 반복이 일어나게 된다.


루푸스는 1천 명당 한 명꼴로 발병하는 난치성 면역 질환 중 하나로 미국의 인기 가수이자 배우인 셀레나 고메즈가 이 병으로 신장 기능을 잃기도 했다.


YouTube '준희의 데일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