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핫한' 독서모임 서비스 '트레바리'에 50억원 공동투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프트뱅크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 트레바리에 50억원 공동투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소프트뱅크벤처스가 독서모임 기반의 커뮤니티 서비스 트레바리에 투자했다. 


이번 투자는 총 50억원 규모로, 소프트뱅크벤처스가 45억원, 패스트인베스트먼트가 5억원을 투자했다.


트레바리는 국내 최초로 독서모임을 사업화하고 커뮤니티 활동으로 발전시킨 주역이다. 


2015년부터 선호하는 취향과 관심사를 선택해 4개월 단위로 활동할 수 있는 다양한 독서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회원들은 한 달에 한 번 정해진 책을 읽고 모여서 대화를 나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프트뱅크벤처스 


독후감 제출 의무 등 '철저한 규칙'으로 동기 부여 


트레바리는 사전에 독후감을 제출하지 않으면 참여할 수 없는 규칙을 둬 노쇼 등의 지속성 문제를 해결하고 논의의 질을 높여 동기를 부여한다. 


또한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등 각 분야 전문가가 이끄는 주제별 클럽들로 가치를 더했다. 


서울 주요 지역의 전용 공간을 제공하며, 공지와 투표, 모임 진행 등을 도맡는 파트너를 둬 운영상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회원들이 지적 활동에만 집중할 수 있게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프트뱅크벤처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최지현 책임은 "트레바리 팀은 성인 독서율이 점점 낮아지는 상황에서 양질의 독서모임을 조직해 높은 참석률과 재가입률로 유료화 모델을 증명해 나가고 있다"며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을 연결해 소속감을 느끼고 지적으로 성장하려는 현대인의 욕구를 충족시키며 새로운 독서문화를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영 트레바리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트레바리 모임 전용 공간인 아지트 지점을 확대하고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며 "세상을 더 지적으로, 사람들을 더 친하게 만들고자 하는 트레바리의 미션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레바리에서는 현재 4,600명의 회원들이 압구정, 안국, 성수 아지트에서 열리는 약 300개의 독서모임에 속해 활동하고 있다. 2015년 9월 4개의 독서모임으로 시작한 이후 별도의 투자 유치 없이 자체적으로 성장해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