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고요' 단독 판매로 캐시미어 전문 채널로 도약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오쇼핑


오는 12일 론칭 첫방송…추후 제품 다양화할 계획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TV홈쇼핑업계 프리미엄 소재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CJ오쇼핑이 캐시미어 전문 채널로 거듭난다. 몽골 최대 캐시미어 브랜드 '고비'에 이어 '고요'까지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캐시미어 전문 판매 채널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고요는 여성복뿐 아니라 남성, 키즈 의류에서 패션잡화, 홈컬렉션까지 선보이며 '토털 캐시미어 브랜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CJ오쇼핑은 몽골 고요 본사와 국내 온오프라인 단독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올해부터 고요 단독 판매를 시작한다.


고요는 몽골 최대 캐시미어 브랜드 '고비'를 운영하는 타방복드 그룹이 지난 2017년 인수한 브랜드로 몽골 캐시미어 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타방복드 그룹 인수 후 캐시미어 생산량을 4배 늘리는 등 몽골 캐시미어 시장 신흥 강자로 급부상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타방복드 그룹은 한국 TV홈쇼핑업계 프리미엄 패션의 성장성과 2017년 오쇼핑부문이 한국에서 고비를 성공적으로 론칭한 점을 고려해 CJ오쇼핑에 고요의 한국 총판을 맡기기로 했다.


실제 고비는 방송 론칭 3개월 만에 누적 주문금액 2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까지 누적 주문금액은 약 540억원으로 99만원의 고가 상품도 방송 시작 20분 만에 완판되는 등 높은 호응을 받았다.


고요는 소재부터 원사, 원단, 완제품까지 모두 생산 가능해 소재 생산지와 완제품 제조지가 다른 타 브랜드 제품보다 가격 경쟁력이 높다.


또 자체 염색 연구소가 있어 다양한 색상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실제 고요는 500개 이상의 색상을 보유 중이다. 이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미국 뉴욕과 독일 베를린 등에 해외 매장 오픈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CJ오쇼핑은 고비에 이어 고요도 프리미엄 캐시미어 브랜드로 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고요를 토털 캐시미어 브랜드로 성장시키기 위해 여성복에 한정됐던 제품군을 대폭 늘린다.


첫 론칭방송은 오는 12일 오전 8시 15분에 진행된다. '캐시미어100% 니트 후드집업과 스커트 세트(39만8천원)', '캐시미어 100% 니트 팬츠(19만 8천원)'를 판매할 예정이다.


최요한 CJ오쇼핑 스타일1사업부장은 "2019년 봄 시즌 여성 의류 론칭을 시작으로 가을겨울(F/W)시즌에는 남성·키즈 의류, 패션잡화, 홈컬렉션을 선보여 고요를 '다채널 캐시미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몽골 캐시미어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고비와 고요를 함께 선보여 TV홈쇼핑업계 프리미엄 패션 채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