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도 동남아 음식을!"…외식 업계에 부는 '에스닉푸드' 출시 열풍

인사이트사진 제공 = 디딤


특별한 메뉴 원하는 젊은 층 소비자 사이에서 '에스닉푸드' 인기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새로운 맛 추구하는 음식 소비 트렌드의 일환으로,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는 '에스닉푸드'가 외식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에스닉푸드는 동남아시아, 중동, 남미 등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지역의 토속음식을 일컫는 말이다.


지역별 고유 식자재나 향료를 써 현지의 맛과 향을 재현했으며, 남들보다 앞서가려는 젊은 층 사이에서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국내 외식 업계는 이에 걸맞게 에스닉푸드 메뉴를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디딤


외식기업 디딤의 주점 프랜차이즈 '미술관'은 올겨울 시즌 메뉴로 동남아의 향취가 가득한 '아시아 시그니처 메뉴'를 대거 선보였다.


베트남 쌀국수를 모티브로 만든 고소한 차돌박이에 매콤한 국물이 일품인 '얼큰해장쌀국수'와 태국식 커리인 '푸팟퐁커리', 중국의 대표 메뉴 '마라탕', 광둥식 탕수육과 사천식 탕수육을 같이 즐길 수 있는 '이색탕수육' 등이 있다.


디딤에 따르면, 최근 에스닉푸드 메뉴 대부분이 주문 순위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며 인기를 끄는 한편 전체 주문량에서도 상당한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인사이트에머이 '짜까' / 에머이


베트남 쌀국수 전문 브랜드 에머이는 현지 베트남의 맛을 구현한 쌀국수 외에 베트남 북부 요리인 '짜까'를 선보였다.


짜까는 베트남에서 1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식당인 '짜까라봉'이 원조로 민물고기를 양념에 재워 각종 허브, 채소와 볶은 후, 쌀국수와 땅콩, 소스 등을 곁들여 먹는 요리다.


에머이는 담백한 흰살생선과 각종 채소, 특허받은 에머이 생면 등 최대한 현지와 비슷한 재료를 엄선해 베트남 현지의 맛을 재현했다.


SF이노베이션이 운영하는 '스쿨푸드 딜리버리'는 매콤한 신메뉴 '마라탕면'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마라탕면은 사천지역 대표 향신료인 마라로 맛을 낸 중독성 짙은 마라탕에 도톰한 면발을 넣어 쫄깃한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스쿨푸드 딜리버리 '마라탕면' / 스쿨푸드 딜리버리


실제 마라탕에 들어가는 청경채, 편두부, 소고기, 쑥갓, 고명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 식감은 물론 향까지 현지의 맛을 그대로 구현했다.


디딤 관계자는 "새로운 맛을 경험하고픈 소비자들이 늘면서 평소 먹기 힘든 다른 나라의 대표 음식들을 선보이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에스닉푸드가 특별함, 가심비 등 최근 소비 트렌드와 어울리고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 주요 외식 브랜드에서 에스닉푸드를 신메뉴로 출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외에도 유학·연수 등 해외에서 장기간 체류하고 돌아오는 젊은 층이 많아지면서 현지의 맛을 구현해 낸 에스닉푸드의 인기는 앞으로도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