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처럼 유튜브 구독자 수 대박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인사이트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요즘 초등학생 사이에서는 '유튜버'가 꿈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인기 유튜브 스타가 되면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릴뿐더러, 일반 직장인 월급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쏠쏠한 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밴쯔, 대도서관, 이사배 등 각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위치한 유튜버들은 1년에 수십억~수백억원의 수익을 올려 '걸어 다니는 기업'으로 불리기까지 한다. 


이들만큼 '빵' 뜨지 못해도 괜찮다. 유튜브 구독자가 5만~10만명만 돼도 꽤 만족스러운 만큼의 용돈벌이를 할 수 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고 했던가. 시작은 미약하지만 끝은 창대하길 바라는 예비 및 초보 유튜버를 위해 유튜브 구독자 수를 높이는 '꿀팁'을 소개한다.


1. 주제를 명확하게, 카테고리는 세분화하기


인사이트이사배 / YouTube 'RISABAE'


'먹방 유튜버', '뷰티 유튜버', '게임 유튜버' 등 하나의 주제를 명확히 잡아야 구독자 수가 빠르게 늘 가능성이 크다. 


이미 인기 반열에 오른 유튜버라면 팬들의 요구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지만 초보 유튜버가 어느 날엔 먹고, 어느 날엔 화장하고, 어느 날엔 게임을 한다면 '전문성'이 없다고 여겨질 수 있다. 


예를 들어 '뷰티 유튜버'가 되기로 마음먹었다면 한 영상에서는 '피부 관리 꿀팁'을, 다음 영상에서는 '블러셔 리뷰'를, 그다음 영상에서는 '파우치 털기'를 보여주며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하도록 하자. 


또한 영상 카테고리를 세분화하는 것이 좋다. 


만약 뷰티 유튜버로 콘셉트를 정한 이후 일상 브이로그도 업로드해보고 싶다면 '뷰티', '일상' 등으로 나눠서 올리는 방식을 추천한다. 


2. 제목은 주요 키워드로, 섬네일은 임팩트 있게


인사이트밴쯔 / YouTube '밴쯔' 


드넓은 우주와도 같은 유튜브 세계에서 초보 유튜버의 채널은 먼지보다도 작은 존재다. 그 누구도 내 채널을 일부러 찾아서 들어오지 않는다. 


그렇다면 유튜브 검색에 내 영상이 걸려들도록 만드는 수밖에 없다. 인기 키워드가 잔뜩 들어간 제목, 시선을 끄는 섬네일로 말이다.  


제목 선정을 위해서는 조회수가 많은 영상의 키워드를 참고해 따라 해보거나 자신이 생각한 키워드를 검색창에 쳐본 후 다른 영상의 조회수를 비교해보는 방법을 활용해보자. 


사람들이 어떤 키워드에 반응하는지 대략적인 감을 잡을 수 있을 것이다. 


키워드만큼 중요한 게 바로 섬네일이다. 조잡한 사진, 너무 심심한 사진, 대체 어떤 영상을 찍은 건지 모르겠는 사진 등은 구독자를 모으는 데에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나라면 어떤 섬네일에 끌릴지를 고심해보고 깔끔하면서도 임팩트 있는 사진을 넣는 것이 중요하며, 섬네일에는 웬만하면 텍스트를 최소화하도록 하자. 


3. 아무리 바빠도 꾸준히 업로드하기 


인사이트대도서관 / YouTube '대도서관TV (buzzbean11)'


"아니, 대체 다음 영상은 언제 올라오는 거야…?" 


초보 유튜버가 가장 많이 하는 실수다. 구독자가 애타게 기다리는데 다음 영상이 올라오지 않고, 결국 서서히 잊히는 것이다. 


매 영상마다 완벽하게 만들고 싶어서일 수도 있고, 너무 바빠서 촬영과 편집을 할 짬이 안 날 수도 있다. 어쩌면 영상 서너 개를 올린 이후 콘텐츠의 소재가 고갈된 것일지도 모른다. 


유튜브 채널을 키우는 것은 장거리 마라톤과 같다. 어떤 이유에서든 본인 스스로가 지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 


고퀄리티의 영상을 만들겠다는 과도한 욕심이나 세상 누구도 하지 않은 색다른 콘텐츠를 매번 개발하겠다는 욕심은 조금 내려놓도록 하자. 


구독자를 모으기 위해서는 성실하고 꾸준하게 '지속'하는 것이 먼저다. 


4. 활발한 소통은 필수


인사이트씬님 / YouTube 'ssin 씬님'


이제 막 자라나기 시작한 새싹 유튜버에게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댓글을 통한 '소통'이다.


누군가가 내 영상에 댓글로 관심을 표하면 성실히 응답해주도록 하자. 상대는 대댓글을 확인하거나 나의 또 다른 영상을 보기 위해 다시 들를 확률이 크다.


"자막이 너무 작아서 눈이 아파요", "목소리를 좀 더 키워주면 좋겠어요" 등의 피드백을 들었다면 성실히 바꿔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영상이나 댓글을 통해 "오늘은 자막을 좀 키워봤어요", "여러분의 의견을 반영해 마이크를 써봤어요" 등 유튜브 시청자가 말하는 비판점을 수용하는 태도를 보이면 더욱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5. 영상 속에 구독 유도하는 워터마크 넣기


인사이트BJ창현 / YouTube '창현거리노래방KPOP COVER'


영상 속에 구독을 유도하는 워터마크를 삽입해보자. 사소해 보이지만 의외로 효과가 좋은 꿀팁이다. 


영상만 보고 곧바로 다른 곳으로 넘어갈 뻔한 이에게 다시 한 번 클릭을 유도함으로써 구독자 수를 '+1'하는 방법이다. 


워터마크의 사진, 텍스트, 모양은 마음대로 설정하되 이 역시 너무 조잡하지는 않게 만드는 것이 효과적이다. 


노출 시간도 설정하기 나름이다. 영상의 처음부터 끝까지 워터마크를 넣을 수도 있고, 특정 시간에만 넣을 수도 있다. 


최근에는 영상이 모두 끝나갈 무렵에 워터마크를 넣어서 자연스럽게 구독을 유도하는 방법이 흔히 쓰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