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술력으로 개발해 미국 FDA도 인정한 '나보타'의 경쟁력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FDA로부터 최종 품목허가 승인 받아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최종 품목허가 승인을 받았다.


7일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지난 1일(현지 시간) 미간주름 적응증에 대한 판매 허가를 미국 FDA로부터 승인을 받고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5월 미국 FDA 허가를 신청한 지 1년 9개월 만에 FDA 허가를 받은 셈이다.


지난해 FDA로부터 최종 보완 요구 공문(CRL)을 받았고, 재심사 끝에 FDA의 까다로운 절차를 모두 통과한 것이다.


인사이트나보타 / 사진 제공 = 대웅제약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 가운데 최초로 세계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 진출 


이로써 나보타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 가운데 최초로 세계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대웅제약의 나보타는 미용성형뿐만 아니라 경직 완화, 편두통, 경련 등 질병 치료 용도로도 사용 가능하다.


나보타가 미국에 진출해 치료 용도로 적응증을 넓히게 되면 시장 규모는 2조원 규모로 확대된다.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약 4조 2000억원 규모인데 이 중 75%가 미국 '앨러간'이 장악했다.


인사이트대웅제약이 'IMCAS 아시아 2015'에서 나보타를 소개했을 당시의 모습 / 사진 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 측 "경쟁사 적어 '나보타' 해외 시장서 승산 있다"


미국이나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 진출한 제품은 앨러간의 보톡스와 입센의 디스포트, 멀츠의 제오민 등 3개뿐이다.


아직 경쟁사가 많지 않기에 대웅제약의 나보타가 해외 시장에서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제약 업계 관계자들은 분석한다.


또한 경쟁사 제품인 '보톡스'와 동일한 분자 구조를 가진 보툴리눔 톡신 단백질 복합체(900kDA)는 '나보타'가 유일하다.


'나보타'는 경쟁사 대비 저렴한 가격, 품질로 해외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국제미용성형학회 2018'서 나보타 우수성 알린 태국 피부과 전문의 / 사진 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현지 판매 '에볼루스'가 맡아 전담


대웅제약의 '나보타'가 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기까지 이제 남은 관문은 공격적인 마케팅과 막강한 유통 네트워크다.


하지만 대웅제약은 큰 걱정이 없어 보인다. '나보타'의 미국 현지 판매는 미용적응증 제품 판매에 특화된 현지 파트너사 에볼루스(Evolus)가 맡기 때문.


에볼루스의 모회사 '알페온(Alphaeon)'은 200명 이상의 미국미용성형학회 오피니언 리더들이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공격 마케팅 전략으로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도전장 내민 '나보타'


즉, 미국 미용성형 분야에서 강력한 의사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봄에 '나보타'를 출시하고 고객 중심의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 계획인 에볼루스.


과연 대웅제약의 '나보타'가 에볼루스의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시장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지 제약 업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