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2030세대 자영업자, 직장인보다 노후 준비 안돼…한숨 더 쉰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화생명, 2030세대 직장인vs 자영업자의 라이프 스타일 빅데이터 분석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밀레니얼 세대로 일컫는 2030세대, 라이프 스타일은 어떨까?"


IT기술에 친숙한 2030세대들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창업한 기업들의 성공이 현실화 되고 있다.


특히 정부의 창업지원정책이 확대되고 대기업들의 스타트업 지원 등이 활발해짐에 따라 획일적, 수직적인 조직체계와 꼰대 문화를 거부하는 2030세대들의 창업이 늘어나는 추세다.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이 한화 금융계열사 및 카드사 통계, 각종 SNS 데이터 등 약 3,500만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30세대, 직장인과 자영업자의 라이프 스타일(Life-Style)'을 분석한 자료를 지난 6일 발표했다.


이 자료는안정적인 직장생활보다 꿈을 좇아 창업을 선택하는 젊은 세대가 증가함에 따라, 주력 소비층이 될 2030세대의 삶과 생각을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2030 자영업자, 노후 걱정은 많은데 실질적인 준비 '부족'


퇴직금이 따로 없는 자영업자의 특성상 노후 걱정은 직장인보다 컸다.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이 300명(자영업자 200명,직장인 100명)을 대상으로 전문 리서치 기관을 통해 인터뷰한 결과에 따르면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2030세대자영업자는 28.3%로 직장인 14.5% 대비 2배나 높았다.


노후자금 준비 방법에 있어서도 자영업자와 직장인은 차이를 보였다. 자영업자는 연금보다 예·적금, 주식 등을 선택하는 경향이 많은 반면 직장인은 연금을 활용하는 비중이 높았다.


꾸준히 장기간 납입해야 하는 연금상품은 자금 운용에 제약이 많은 투자를 꺼려하는 자영업자의 성향과 맞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건강관리'는 2030세대 자영업자의 주요 불안요소로 나타났다. 심층 분석을 위해 300명을 대상으로 인터뷰한 결과에 따르면,직장인의 일상생활 불안요소 1위는 재무관리(32.0%)로 나타난 반면 자영업자는 건강관리(28.0%)를 꼽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건강에 대한 불안 많은 자영업자… 건강할 여유가 없다


건강과 관련해 시중 카드사 통계 데이터로 파악한 실제 소비패턴에서도 이와 같은 특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건강식품(인삼 등)을 구매를 위해 사용하는 연간 비용이 직장인은 15만 5천원 수준이었으나, 자영업자는 38만 9천원으로 2.5배에 달했다.


하지만 2030 자영업자들은 건강에 대한 관심은 크지만, 가벼운 병으로 병원을 찾을 수 있는 여유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의 과거 3년간질병보험금 지급 건 분석 결과 총 1,161개 질환 중 자주 발생하는 1위부터 5위까지 질병은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감기/몸살 증상 등의가벼운증상을 보이는 질병(상기도감염,인플루엔자,열,두드러기 등)은 직장인에게 더 많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스트레스 받는데 한잔 할래?' 언급, 자영업자가 직장인보다 3.4배


총 1,161개의 질병 보험금 지급건수를 순위별로 분석한 결과 2030세대의 자영업자는 직장인과 대비해 '간' 관련 질병이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염증성 간질환,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 간암등의 발생빈도는 직장인들에게는 전체 질병보험금 지급 건 중 1.4%를 차지했으나 자영업자는 2.1%로 더 높게 나타났다.


특히 염증성 간질환 발생 순위는 직장인에게는 88번째로 많았지만 자영업자는 65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알코올성 간질환도 직장인 152위인데 반해 자영업자는 111위로 더 높았다.


이는 SNS 활동을 분석한 결과와도 연관성을 찾을 수 있었다. 한화생명이 인기 인터넷카페 10여곳의 약 150만건의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소주, 맥주, 혼술 등 '한잔'과 관련된 단어를 언급하는 비율이 직장인은 9.4%였으나 자영업자는 15.4%로 더 자주 발생했다.


또한 '스트레스'와 '한잔'을 함께 언급한 비율도 직장인은 1.7%였으나 자영업자는 5.8%로, 스트레스를 음주로 푸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젊은 자영업자의 관심사, 오로지 '가게 운영'에 집중


한화생명이 인기 인터넷카페 10여곳의 약 150만건의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2030세대 자영업자의 관심사는 직장인과 확연히 달랐다.


자영업자의 삶은 '가게 운영'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언급된 주제는 가게 운영(메뉴, 레시피, 업종변경, 폐업 등)으로 26.2%였으며 시설 관리(인테리어 등) 14.4%, 금전(대출,세금 등) 13.6%, 일상(출·퇴근 등) 13.2%, 직원(최저임금,고용/해고 등) 11.9% 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이외에도 홍보(5.5%), 부동산(4.9%), 손님(3.9%) 등 대부분의 관심이 업무에 집중돼 있었다.


반면 직장인은 직장생활에 대한 관심도 높았지만,인간관계나 퇴사/이직에 대한 고민도 높았다. 직장생활(야근,업무,회식 등)이 36.4%로 가장 많았고 인간관계 13.5%, 퇴사/이직 13.1%,금전(재테크, 소비 등) 13.1%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직장인은 본인을 위한 투자에도 관심이 많았다.불금&주말(4.6%), 자기계발(4.3%), 피로(3.5%), 선물/여행(2.9%), 결혼/연애(2.8%), 뷰티(2.7%)와 같이 직장생활과 업무 외에도 관심사가 다양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