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서비스 품질 높이기 위한 지상조업 진출 1주년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항공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제주항공이 자체 지상조업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안정적인 운항 환경을 만들기 위해 설립한 JAS(Jeju Air Service)가 설립 1주년을 맞았다.


JAS는 인천과 김포, 대구, 김해, 광주, 무안공항에서 제주항공의 △여객부문 발권과 수속 서비스 △램프부문 수하물 서비스 △화물 조업 서비스 △전세기 조업 서비스 등을 수행하고 있다.


제주항공 표준운영 절차에 맞는 자체적인 조업서비스를 운영하고 항공기의 안정적인 운항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비정상상황 대응 및 승객처리 등 항공운송과 관련된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며 연착륙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현재 제주항공 조업만 담당하고 있으나 중장기적으로 제주항공 해외취항과 연계한 상대국 항공사의 조업을 단계적으로 수행한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항공


또 제주항공이 대구와 무안 등 지방공항에서 신규노선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제주항공의 지상조업 업무를 수행하는 JAS 역시 해당 공항에 진출하면서 지역에서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월 332명이었던 직원수는 지난해 말 기준 639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상조업은 물론 호텔 등 여객수송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에서 벗어나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마련을 위해 시작한 관련 사업이 빠르게 안정화 되고 있다"며 "앞으로 10년 우리나라 항공시장을 선도하는 데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