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준법 경영' 선언…全 임직원 윤리준법 서약

인사이트'윤리준법 서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는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 / 사진제공 = 한화생명


한화생명 대표이사·임원·팀장 참여 윤리준법 서약식 실시
전국 임직원 온라인 통해 서약 참여…준법경영 실천 목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2019년 컴플라이언스 경영을 선언했다.


임직원 전원의 윤리준법 서약 및 윤리헌장 다짐을 통해 모든 임직원이 함께 하는 윤리준법 경영에 나선다.


29일 한화생명은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차남규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윤리준법 서약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차남규 부회장은 '윤리준법 다짐'을 부착한 벽면에 직접 서명하며 솔선수범을 약속했다. 임원들도 윤리준법 선서를 하며 각오를 다졌다.


인사이트'윤리준법 서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는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 / 사진제공 = 한화생명


한화생명 본사 외 근무하는 임직원들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윤리헌장 다짐 및 윤리준법 서약에 참여한다.


임직원들은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를 얻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올바른 가치판단의 기준과 원칙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마음을 모았다.


한화생명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매년 시행해 온 준법 교육도 강화한다. 또한 그룹 공통의 준법∙윤리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준법경영을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강화하겠다"며 준법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현한 바 있다.


인사이트임직원 대표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 / 사진제공 = 한화생명


한화그룹은 지난해 7월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출범했고, 올해 준법경영 강화를 위한 위원회 활동을 본격화 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이러한 흐름에 맞춰 한화계열사 중 처음으로 윤리준법 서약식을 진행하며 ‘컴플라이언스 경영’을 선언했다. 이런 움직임은 한화그룹 다른 계열사로 이어질 전망이다.


서약식에 참여한 차남규 부회장은 "'준법'이라는 엄격한 규범적 시각으로 다시 한번 돌아보면 우리의 부족함을 찾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으로 신의에 바탕을 둔 정도 경영을 실천하자"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