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야간범죄로부터 구민 안전 지키기 위해 '마포시민순찰대' 운영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마포구청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구민의 안전을 구민이 함께 지키는 '마포시민순찰대'를 지난 24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마포시민순찰대'는 관내 방범취약지역의 순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주민자율방범대 조직인 '마포구 자율방범대'의 조직과 기능을 확대했다. 또한 치안공백을 최소화하고자 마포경찰서와 유기적인 협력관계로 운영한다.


먼저, 기존의 순찰횟수를 주 2회에서 주 5회로 늘리고, 순찰시간도 1일 2시간에서 4시간으로 2배 확대했다. 


무엇보다 야간범죄로부터 구민을 지키기 위해 저녁 8시부터 12시까지 집중적으로 순찰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마포구청


뿐만 아니라 자체 방범에 머무르지 않고 마포경찰서 관할 지구대(용강 및 홍익)와 합동 순찰하고, 위기상황이 발생했을 때는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한다.


마포구는 시민순찰대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관내 2개동을 대상으로 올해 12월까지 시범적으로 운영한 뒤 성과를 분석하여 2020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시범지역은 주택가 일대와 유동인구가 많아 치안수요가 높은 대흥동과 서교동을 대상으로 했다.


대흥동은 경의선숲길과 서강대, 주택재개발공사가 한창인 대흥2구역과 마포아트센터, 용강초등학교를 순찰코스로 선정하고, 서교동은 홍대걷고싶은거리 일대와 윗잔다리어린이공원을 순찰한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이와 관련해 구는 지난 24일(목) 저녁 8시 윗잔다리어린이공원에서 '마포시민순찰대 시범운영 발대식'을 가졌다. 내빈을 포함한 약 100여명의 자율방범대원들이 참석하여 '마포시민순찰대'의 첫 시작을 응원하였다.


이 날 행사를 주관한 이국환 자치행정과장은 "가족들과 모여 하루를 마무리해야 할 시간에 지역에 대한 애향심과 봉사정신으로 순찰활동을 펼치는 자율방범대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가 스마트 안전 도시로 되기 위해서는 치안을 맡고 있는 국가와 더불어 지역 주민이 애정을 갖고 지역 활동에 참여할 때 안전한 도시가 될 수 있다. 앞으로 범죄 예방의 중요성과 자율방범대의 활동을 적극 홍보하여 더 많은 주민이 마포시민순찰대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