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MLCC 덕에 창사 이래 최초로 연간 영업이익 1조 돌파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기


2018년 연간 기준 매출 8조 1,930억원·영업이익 1조 181억원삼성전기, 창사 이래 최초 연간 영업이익 1조원 돌파 쾌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그룹 전자부품 계열사인 삼성전기는 지난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 9,981억 원, 영업이익 2,523억 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 분기 대비 매출 3,682억원(16%), 영업이익 1,527억원(38%)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 2,811억원(16%), 영업이익 1,455억원(136%) 증가했다.


삼성전기는 4분기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IT용 MLCC(적층세라믹캐패시터) 및 카메라모듈, RFPCB(경연성 인쇄회로기판) 등 주요 제품의 수요가 줄어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기


한편 2018년 연간 기준으로 삼성전기의 지난해 매출은 8조 1,930억원, 영업이익 1조 18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 20%, 영업이익 233% 증가했다. 매출은 2013년(매출 8조 2,566억원)이후 5년만에 8조원을 다시 돌파했고, 영업이익은 1조원을 넘어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 삼성전기는 전장 및 산업용으로 거래선을 다변화하고, 5G, AI, 자율주행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