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차 대명사' 현대차 쏘나타가 5년 만에 '성형수술'로 다시 태어난다

인사이트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HDC-1)'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5년 만에 풀 체인지 거친 8세대 쏘나타 출시하는 현대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때 '국민차'로 불렸던 현대자동차의 쏘나타가 5년 만에 완전히 바뀐 모습으로 나타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3월 2014년 7세대 'LF 쏘나타' 출시 이후 5년 만에 풀 체인지(완전 변경)를 거친 신형(8세대) 쏘나타를 출시한다.


한국 자동차 역사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쏘나타의 8세대 모델 출시는 그 어느 때보다 주목받는다. 10여년간 추구했던 디자인 철학을 완전히 바꾸기 때문이다.


앞서 현대차는 2009년 6세대 쏘나타를 출시하면서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처(유연한 역동성)'를 제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플루이딕 스컬프처는 '물이 흐르듯 하나의 선으로 표현한다'로 정의할 수 있는데, 현대차는 이 철학을 7세대 쏘나타(플루이딕 스컬프처 2.0)에도 적용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열린 제네바 모터쇼에서 새로운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감성적인 스포티함)'를 공개하며 앞으로 출시할 현대차 신형 모델에 큰 변화가 있음을 암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10여년간 추구했던 디자인 철학 완전히 바꿔


또 이와 함께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HDC-1)'도 공개했는데, 이 차는 보닛을 길게 빼고 현대차 고유의 '캐스캐이딩(폭포) 그릴'을 넓게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8세대 쏘나타는 디자인이 르 필 루즈와 매우 흡사할 전망이다. 기존의 투박한(?) 느낌과 달리 날렵하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느낌을 담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업계 한 관계자는 "르 필 루즈 디자인이 8세대 쏘나타에 반영된다는 소식에 소비자들이 빨리 사고 싶다면서 난리다"면서 "큰 변화가 예고된 8세대 쏘나타가 침체된 국내 자동차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킬지 관심이 집중된다"고 말했다.


한편 8세대 쏘나타에 거는 기대감은 현대차 또한 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국내 자동차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


현대차는 쏘나타 2019년 국내 판매 목표량을 16만대로 잡았다. 쏘나타가 지난해 국내에서 6만 5,846대 팔았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목표량 16만대는 8세대 쏘나타에 거는 기대감이 크다는 방증이다.


또한 현대차는 8세대 쏘나타를 출시를 통해 1999년부터 2010년까지 12년간 국내 시장 베스트셀링 1위 모델로 군림한 쏘나타의 '무너진' 자존심을 바로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쏘나타는 지난해 현대차 모델별 판매량 순위에서 그랜저, 싼타페, 아반떼, 포터에 밀리는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인사이트7세대 쏘나타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이와 관련해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를 월 1만대 이상 판매해 주력 차종으로 다시 세우겠다는 계획이다"면서 "아무튼 쏘나타 모델의 성공 여부가 현대차 실적 회복의 열쇠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