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윤재승 전 회장, 네이버 커넥트재단 이사장 사퇴

인사이트윤재승 전 대웅제약 회장 / 사진 제공 = 대웅제약 


윤재승 전 대웅제약 회장, 네이버 '커넥트재단' 이사장 사퇴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지난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윤재승 전 대웅제약 회장이 네이버 사회 공헌 재단 '커넥트재단' 이사장직에서 최근 사퇴한 사실이 확인됐다.


28일 제약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 창업주인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 윤 전 회장은 지난 2013년부터 6년여 동안 맡은 커넥트 재단 이사장직에서 이달 중순께 물러났다.


앞서 윤 전 회장은 지난해 8월 '갑질' 사건의 여파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그가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이 담긴 녹취록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사회적 공분이 일었다.


인사이트커넥트재단의 소프트웨어 교육 활동 / 사진 제공 = 커넥트재단 


지난해 '갑질' 사건 여파로 경영 일선서 물러난 윤재승 전 회장 


논란이 일자 윤 전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갖고 대웅제약과 지주회사인 대웅의 모든 직위에서 사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후에도 그는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이사장직을 계속 유지했다. 그로부터 약 5개월 만에 이사직에서 내려왔다.


제약회사 경영자인 윤 전 회장이 IT 공익 재단의 이사장직을 맡을 수 있었던 것은 네이버를 창업한 이해진(52)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의 친분이 있어서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네이버 커넥트재단, 신임 이사장에 조규찬 전 커넥티드 재단 학장


윤 전 회장은 커넥트재단 이사장직에 앉기 전인 지난 2008년부터 지난 2013년까지 네이버 사외이사로도 활동한 바 있다.


한편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지난 2011년 설립됐으며, 초중등학교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 등 IT분야에서 공익 사업을 펼치는 비영리 기관이다. 


'커넥트재단'의 신임 이사장은 네이버 개발이사 출신의 조규찬 전 커넥티드 재단 학장이 맡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