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종 시대 국가 프로젝트 '경복궁 중건' 기록 최초 번역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서울시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서울역사편찬원이 '경북궁 중건'에 대한 기록을 번역했다.


27일 서울시는 서울역사편찬원이 경복궁 중건에 관한 유일본 '경복궁중건일기'를 최초로 번역 발간한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9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경복궁영건일기'의 자료적 가치를 논의하는 전문가 심포지엄도 개최한다.


심포지엄은 '경복궁영건일기의 자료적 가치'라는 주제 아래 총 3개의 발표로 구성됐다.


제1 발표는 '경복궁영건일기와 요시다 도고'란 제목으로 '경복궁영건일기'라는 책의 역사를 살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서울시


제2~3 발표는 '경복궁영건일기'의 내용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제2 발표는 대원군집권기의 정치사회사, 경복궁 중건사, 도시생활문화사, 경복궁 복원 고증 등 전반에 걸쳐 이 자료가 얼마나 중요한 가졌는지 포괄적으로 검토한다.


제3 발표는 '고종대 경복궁 중건 원납전의 납부 실태와 배경'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흥선 대원군의 폐정으로 평가받는 원납전 문제를 다룬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경복궁과 광화문 일대의 공간적 상징성은 조선 시대부터 지금까지 현재 진행형의 역사다"며 "따라서 고종 시대 경복궁 중건에 관한 역사상은 오늘 그리고 미래의 광화문 일대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서울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