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벤처캐피털서 '395억원' 투자 받아 활짝 웃는 미미박스 하형석 대표

인사이트하형석 미미박스 대표 / 사진 제공 = 미미박스 


미미박스, 美 벤처캐피털 JJDC로부터 한화 약 395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뷰티 커머스 플랫폼 미미박스가 존슨앤드존슨 계열 벤처캐피털 JJDC로부터 3,500만달러(한화 약 395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했다.


존슨앤드존슨은 미국 시가총액 기준 8위 기업으로, 제약, 메디컬, 화장품, 소비재 등 다양한 사업 부문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분을 투자하는 JJDC를 포함해 JJ이노베이션, J랩스 등과 같은 투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산업 전반의 혁신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미미박스가 유치한 첫 번째 전략적 투자이며, JJDC는 미미박스가 데이터 기반 고객 중심적 사고를 통해 기존 뷰티산업에 혁신을 가져온 점을 주목했다. 


양사는 존슨앤드존슨의 글로벌 사업 역량 및 연구개발 기술, 미미박스의 소비자 인사이트 및 빠른 실행 능력을 접목해 다양한 방면에서 전략적 시너지를 탐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emebox_korea'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 총 2,148억원 


2014년 미국의 대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와이콤비네이터의 육성 프로그램을 최우수 졸업한 미미박스는 이번 JJDC의 투자로 현재까지 총 1억 9천 달러(한화 약 2,148억원)의 누적 투자금을 기록했다. 


JJDC 외에 포메이션그룹, 굿워터캐피털, 알토스벤처스 등이 미미박스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미미박스는 베스트셀러 브랜드인 아임미미, 포니이펙트와 더불어 카자, 아이듀케어, 누니, 샤인이지글램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최신 화장품 기술을 기반으로 한 K-뷰티 브랜드로서 국내외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 현재는 해외 사업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미미박스는 디지털 부문의 투자, 제조 및 유통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각 브랜드 별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강화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미미박스 


하형석 대표, "K-뷰티 기술력 적극 활용해 글로벌 고객에게 다가갈 것"


하형석 미미박스 대표는 "미미박스는 K-뷰티의 기술력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브랜드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뷰티를 넘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컬트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업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미박스는 디지털 네이티브 브랜드로서 과학적인 접근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예측하고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미미박스가 혁신과 R&D에 더욱 집중하고 궁극적으로 글로벌 고객에게 다가가는 데 이번 투자가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