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2023년까지 회원 3천만·자산 40조 달성할 것"

인사이트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업적평가대회’에서 새로운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신한카드


2018년 업적평가대회에서 비전 선포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오는 2023년까지 30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자산 40조원 규모의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선포했다.


신한카드는 임영진 사장이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년 업적평가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로운 비전인 'Connect more, Create the most'를 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카드의 새 비전은 고객·파트너·아이디어·데이터·서비스 등의 더 많은 연결을 통해 '최고의, 그리고 가장 많은 가치를 만들어내는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는 뜻이다.


특히 임 사장은 'M.A.X 2023'이라는 사업 목표도 제시했다. 회원(Member) 3000만명, 자산(Asset) 40조원, 중개수수료(eXpertise fee)의 손익기여도 20%를 2023년까지 달성하겠다는 의지다.


이를 위한 구체적 사업모델로는 △가맹점의 판매 및 마케팅을 돕는 '페이 플랫폼' △개인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멀티 파이낸스' △고객의 생활을 편리하게 하는 '라이프 인포메이션' 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