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588' 집창촌 세입자들, 폐상가 옥상서 '쇠사슬 시위'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7일 오후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충분한 보상 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폐상가 주변에서 경찰들이 만일을 대비해 대기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재개발 지역 인근에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재개발 지역 내 폐상가 건물 옥상에서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재개발지역 내 점포를 잃은 상인들의 충분한 보상 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폐상가 건물 옥상에 오른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은 17일로 야외 농성 4일째를 맞이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588집창촌 비대위' 회원들이 폐상가 건물 옥상에 올라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재개발 지역 내 폐상가 건물 옥상에서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이 전봇대에 연결된 쇠사슬을 목에 두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재개발 지역 앞을 지나던 시민이 폐상가 건물 옥상에 오른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을 바라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재개발 지역 내 폐상가 건물 옥상에 오른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 회원이 건물 주변에서 대기하고 있는 경찰차를 바라보고 있다.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