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량 15% 증가할 것"…설 앞두고 비상 근무 돌입한 CJ대한통운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16일부터 2월 15일까지 5주간 '설 특별수송기간'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CJ대한통운이 설 선물 택배 물량 급증에 대비해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16일 CJ대한통운은 이날부터 오는 2월 15일까지 약 5주간 설 명절 특별수송기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일반 택배 물량에 명절 선물 물량이 더해지면서 이번 설 물동량은 평소 대비 약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특히 올해는 황금돼지해를 맞아 돼지고기 선물세트 배송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어획량 증가로 수산물 가격이 저렴해지면서 굴비, 갈치 등의 선물세트 배송량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 유통업계에서 설맞이 고객 선점을 위해 각종 사전예약 이벤트를 펼치고 있어 설 선물 택배량은 더욱 많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특별수송기간 중 급증하는 택배 물동량을 원활하고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현장 자동화, 안전시설 점검, 모니터링 강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전국 178개 택배 터미널을 대상으로 설치하고 있는 '휠소터'가 급증하는 특수기 물동량 처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휠소터'란 소형 바퀴(휠)를 통해 택배 상자를 배송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장비로 현재까지 약 156곳(88%)에 설치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안전시설 점검 등 안전성 강화에도 총력을 다할 것"


분류 자동화로 택배기사가 직접 눈으로 주소를 확인하고 일일이 빼내는 수고로움을 덜 수 있고 자리를 비운 사이에도 자동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2번, 3번에 나눠 배송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더욱 정확하고 신속한 배송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터미널과 택배 차량 등 시설과 장비를 철저히 정비해 작업장 및 작업자들의 안전성을 한층 강화하고 안전사고 방지에도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또 본사에 비상상황실을 설치해 전국의 물동량 흐름을 모니터링하고 배송지원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정시 배송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콜센터 상담원 등 필요 인력도 20%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택배업계 최초로 도입한 '챗봇'을 통해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택배 관련 궁금증을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배송 관련 응대를 비롯해 요금 문의, 포장 방법, 접수 가능 일자, 특정 지역 택배 배송 가능 여부 등 서비스 전반에 대한 답변이 가능하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연휴가 끝난 이후에도 택배 물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특정 일시에 사용해야 하는 상품은 충분한 여유를 두고 주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홈쇼핑, 온라인몰 등에서 주문할 때에는 판매처에서 공지한 배송 안내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받는 사람의 일정을 확인하고 가능한 연락처를 모두 기재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