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4분기 실적 부진...목표주가 25만원 하향"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존 27만원에서 25만원으로 하향 조정


[인사이트] 이다운 기자 = 신영증권은 16일 롯데쇼핑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부진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목표주가를 기존 27만원에서 25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신영증권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국내 할인점 개선 속도가 더딘 점, 국내 백화점 구조조정에도 불구하고 매출 부진으로 인한 부담이 다소 높아진 점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분석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해 4분기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은 6조6055억원, 2508억원


서정연 연구원은 "인천점으로부터의 이익이 당초 예상 대비 조정돼야 하는 점 등을 반영해 롯데쇼핑의 2019년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했다"며 "이에 따라 목표주가를 7.4% 내렸다"고 밝혔다.


롯데쇼핑의 지난해 4분기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은 6조6055억원, 2508억원으로 전망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하는 데 그치고 영업이익은 7.1% 감소했다.


서 연구원은 "국내 백화점 영업이익은 17% 증가하겠지만 4분기 백화점 기존점 신장률이 소폭 역신장한 데다 고마진 상품 매출이 부진해 영업이익률 개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국내 할인점 영업이익은 다시 적자 전환이 예상되며 국내 슈퍼도 영업적자가 지속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