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문제 직면한 체육계, 고개 숙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앞에서 체육계 시민단체 회원들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체육계 시민단체 회원들은 기자회견 직후 대한체육회 제22차 이사회가 열리는 장소 앞에서 침묵시위를 하다가 관계자들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제22차 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4층에 위치한 이사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4층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의 침묵시위와 취재진을 피해 다른 길로 돌아가려다가 취재진에게 둘러싸여 이사회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제22차 이사회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제22차 이사회에서 최근 불거진 체육계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사과문 및 쇄신안을 낭독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이날 사과문 및 쇄신안을 발표하며 수 차례 머리를 숙였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제22차 이사회에서 최근 불거진 체육계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사과문 및 쇄신안을 낭독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자리로 돌아와 물을 마시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