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 겪는 중소기업 위해 지원자금 '8조' 공급 결정한 IBK기업은행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IBK기업은행, 설 명절 특별지원자금 공급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김도진 은행장이 이끄는 IBK기업은행이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앞두고 자금난에 허덕이는 중소기업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13일 IBK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 명절 특별지원자금'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설 명절 특별지원자금' 대상은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이며, 내달 22일까지 진행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별지원자금 규모는 신규 대출 3조원, 만기 연장 5조원 등 총 8조원 규모다.


원자재 결제, 임직원 급여・상여금 등 운전자금 용도로 기업당 3억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할인어음과 기업구매자금 등 결제성 대출의 경우 0.3%포인트(p) 범위 내에서 대출 금리를 추가 감면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