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 아동 위해 임직원 월급 모아 기부한 편의점 CU 운영사 BGF그룹

인사이트BGF 민승배 커뮤니케이션실장(오른쪽)이 사랑의달팽이 정해형 상임부회장에게 BGF 사랑의 소리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BGF그룹


기해년 첫 수혜자인 이수현군 성공적으로 수술 마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그룹이 훈훈한 선행을 진행해 기업의 모범적인 사회공헌으로 꼽히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BGF그룹은 최근 직원들의 급여 일정 부분을 정기 기부하는 활동으로 마련된 '사랑의 소리 기금'을 청각장애 지원 복지단체인 사랑의 달팽이에 전달했다.


해당 기금은 직원들의 '급여 우수리' 활동으로 모인 재원과 그에 상응하는 BGF복지재단의 지원금이 더해져 마련된 것이다.


BGF가 전달한 '사랑의 소리 기금'의 기해년 첫 수혜자인 이수현군(가명, 2세)이다.


이군은 선천적인 청각 이상으로 수개월 보청기 재활 치료를 받았지만 양쪽 귀 모두 상태가 호전 되지 않아 인공달팽이관 수술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군은 지난 12일 전남대학교병원에서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에 있으며, BGF그룹은 수술 후 진행될 청능훈련, 언어재활치료 등의 후속 치료까지 모두 지원할 계획이다.


그 동안 총 34명의 아이들이 수술 받아


BGF그룹은 지난 2010년부터 사랑의달팽이와 함께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그 동안 총 34명의 아이들이 수술을 마쳤다.


민승배 BGF 커뮤니케이션실장은 "BGF그룹 임직원들의 작지만 따뜻한 마음이 모여 청각 장애 아동들의 소리 없는 세상에 울림을 줄 수 있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도 지속적이고 진정성 있는 나눔을 이어가며 어려운 이웃의 친구 같은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