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청각장애 운전자 위한 '조용한 택시' 완성했다

인사이트서울시 1호 청각장애인 택시기사인 이대호 씨(52세)가 소리를 시각과 촉각으로 바꿔주는 감각 변환 신기술을 적용한 현대자동차그룹 프로젝트 자동차 ‘조용한 택시’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 청각장애 운전자 위한 기술 개발...'조용한 택시' 제작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현대차가 청각장애인의 안전한 운전을 위한 기술을 개발해 이를 적용한 '조용한 택시'를 선보인다.


지난 7일 현대자동차그룹은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이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신기술을 적용한 프로젝트 자동차인 '조용한 택시'를 완성하고 이를 활용해 제작한 영상을 공개했다.


조용한 택시는 2017년 현대차그룹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공개된 영상속 자동차에는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을 위해 차량 내·외부의 모든 소리 정보를 시각·촉각으로 변환해 전달하는 감각 변환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청각장애를 가진 운전자도 '이동의 자유(Mobility Freedom)'가 확대되는 운전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앞서 지난해 6월, 현대자동차그룹은 서울시 1호 청각장애인 택시기사인 이대호 씨의 사연을 접하고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이 씨는 두 자녀를 둔 청각장애인 아버지로서 가족을 위해 택시기사라는 새로운 직업에 도전했지만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그도 그럴것이 청각의 도움 없이 운전 하다 보니 경적이나 사이렌 소리를 듣지 못해 다른 운전자들과 오해가 생기기도 하고, 시각에만 의존해 운전한 나머지 시각 집중도가 너무 높아 일반 운전자보다 훨씬 피로도가 높은 상황이었다. 


이런 아버지의 모습에 가슴 아파하던 이 씨의 딸이 현대자동차그룹에 사연을 보낸 것이 계기가 돼 이번 '조용한 택시' 프로젝트가 기획됐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을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소리 정보가 시각과 촉각 정보로 변환돼 운전대와 앞 유리에 나타나는 장면.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조용한 택시'에 활용된 ATC 기술은 다른 운전자들과 소통이 가능하도록 주행 중 운전자가 알아야 하는 다양한 청각정보를 알고리즘을 통해 시각, 촉각화한다. 


변환된 청각정보를 전방표시장치(HUD : Head Up Display)로 노출시키고 운전대에 진동과 빛을 다단계로 발산시켜 운전자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다.


이 기술은 경찰차, 소방차, 구급차의 사이렌은 물론 일반 자동차의 경적 소리까지 구분해 HUD에 각각의 이미지를 접근하는 방향 정보와 함께 표시해 준다.


동시에 운전대를 통해서는 진동과 다양한 컬러의 발광다이오드(LED)을 통해 소리 정보를 운전자가 시각과 촉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후진 시 발생하는 사물 근접 경고음도 HUD와 운전대 진동 감도로 변환된 정보를 제공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현대자동차그룹은 "조용한 택시와 함께 제작한 캠페인 영상을 통해 청각장애인도 충분히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이를 바탕으로 장애인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제작된 '조용한 택시' 제작 및 시연 영상은 현대자동차그룹 유튜브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