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디지털 환경 반영한 새로운 브랜드 마크 공개

인사이트사진제공 = 마스터카드


디지털 지불 사업 분야의 대표 브랜드로 거듭나려는 의지카드·스폰서십 등 선별적인 부분에서 순차적 적용 예정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마스터카드가 디지털 환경을 반영한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공개했다.


10일 신용카드업체 마스터카드는 기존 브랜드 마크에서 회사명인 영문 글자 'mastercard'를 없애고, 빨간색과 노란색 원형이 겹쳐진 자사의 심볼로만 구성된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공개했다.


새로운 브랜드 마크는 디지털 지불 사업 분야의 대표 브랜드로 거듭나려는 의지를 담아 유연하고 현대적 감각의 디자인으로 고안됐다.


마스터카드는 새로운 브랜드 마크를 온오프라인 가맹점 및 카드와 스폰서십 등 선별적인 부분에서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모바일, 소셜, 온라인 등 디지털 환경에서 새로운 결제 방법과 기술이 폭넓게 사용됨에 따라, 회사 이름 없이 시각적 심볼로만 이뤄진 로고가 디지털 환경에서 마스터카드의 편리성과 안정성을 더욱 잘 상징할 것으로 마스터카드는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라자 라자마나(Raja Rajamannar) 마스터카드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최고책임자는 "디지털 시대는 모던하고 심플한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구조사 결과 80% 이상의 사람들이 '마스터카드' 글자가 없어도 마스터카드 심볼을 바로 인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라자 라자마나 최고책임자는 또 "마스터카드만의 고유하고 소중한 브랜드 자산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브랜드의 심볼인 두 원형이 독립적으로 사용되는 것에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마스터카드의 심볼인 빨간색과 노란색이 겹쳐진 원형은 사람들에게 값으로 경험할 수 없는 경험과 혜택을 선사하겠다는 약속을 담고 있다.


50년 이상 사용된 두 개의 원형은 사람들이 자신의 열정과 더 가까워지고, 거래가 안전하다는 믿음을 주는 강력한 아이콘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