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서 광폭 행보 보인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배터리·소재 사업에 힘 싣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국내 에너지∙화학 업계는 물론 배터리 업계 최초로 CES에 참석한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이 현지에서 광폭 행보를 보이며, 회사 미래 성장 동력인 배터리·소재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 사장은 CES 2019 개막 첫 날인 8일 오전(현지 시각) 일찍부터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 노스홀(North hall)에 위치한 SK그룹 공동 부스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배터리·소재 사업 관계자들과 회의를 진행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이어서 전기차 배터리 잠재 고객사인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의 부스를 방문해 기술 트렌드를 둘러보고, 주요 완성차 및 자율주행 업체 등과 비즈니스 미팅 시간을 가졌다.


오후에는 소재 사업 잠재 고객사라 할 수 있는 전자 회사의 부스를 방문해 혁신 트렌드를 직접 확인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특히 이번 CES에서 롤러블 등 플렉서블 디바이스가 큰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이들 제품을 유심히 지켜봤다. SK이노베이션은 플렉서블 디바이스의 핵심 소재인 FCW(Flexible Cover Window)를 이번 CES에서 처음 선보여 이에 대한 국내외 고객사들의 문의가 이어졌다.


이밖에도 김 사장은 CES가 마무리 되는 11일까지 배터리·소재 사업 관련 다양한 고객사들과 비즈니스 협의를 진행함과 동시에 글로벌 혁신 기업들의 기술 트렌드를 직접 체험하며 SK이노베이션의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방향에 대해 고민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