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언론 극찬 쏟아낸 현대차 변신 로봇차 '엘리베이트'의 특급 기능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바퀴 달린 4개의 로봇 다리로 움직이는 '신개념 모빌리티'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서 공개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가 극찬을 받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를 통해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고, 축소형 프로토타입의 작동 모습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차가 보유한 로봇 및 전기차 기술을 바탕으로 제작된 엘리베이트는 바퀴 달린 4개의 로봇 다리로 움직이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기존 이동 수단이 접근이 어려운 험난한 지형에서도 쉽게 걷거나 오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차에 따르면 보행 속도는 약 5km/h수준이며,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이뿐만 아니라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하면 기존 자동차처럼 일반 도로를 달릴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이날 현대차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엘리베이트 축소형 프로토타입과 작동 모습을 공개했다.


길이 약 1m의 엘리베이트가 접혀 있던 4개의 로봇 다리를 펴고 일어선 뒤 천천히 '걸어가고', 또 계단을 손쉽게 '오르내리자' 당시 현장에 있던 외신 기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다리를 접고 자동차로 변신하는 모습에는 "자동차의 미래를 보여줬다" 등의 감탄을 쏟아냈다는 후문.


작동 모습을 보진 못했지만 사진으로 엘리베이트를 접한 국내 누리꾼들도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국내 자동차 산업을 이끄는 현대차가 미래를 바꿀 최첨단 기술을 보유했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남들이 하지 않은 새로운 시도를 했다는 게 그 이유였다.


한 누리꾼은 "현대차가 이런 신선한 아이디어를 내놨다는 게 너무 놀랍다"면서 "엘리베이트가 상용화가 되면 전 세계 구난차·구급차 '원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자동차의 미래를 보여줬다"


현대차도 엘리베이트가 상용화될 경우 수색·구조, 교통 약자 이동 편의 증진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존 서(John Suh) 현대크래들 상무는 "로봇 다리가 달린 자동차가 재난 상황에서 우리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열쇠가 될지도 모른다"며 "엘리베이트는 자동차의 한계를 넘어서는 신개념 이동 수단으로서 미래 모빌리티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YouTube 'HyundaiUS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