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후 연예계 복귀 준비 중이란 보도에 김우빈 측이 내놓은 입장

인사이트싸이더스HQ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비인두암 투병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김우빈이 복귀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스포츠조선은 김우빈이 2년 만에 스크린 복귀에 시동을 걸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영화 관계자는 "건강을 많이 회복한 김우빈이 올해 신작으로 관객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몸 상태가 호전된 김우빈에게 많은 시나리오가 건네졌고, 몇몇 작품은 긴밀하게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CJ엔터테인먼트


하지만 보도 이후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김우빈의 건강이 호전됐지만, 복귀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우빈은 지난 2017년 5월 인두에 악성 종양이 생기는 비인두암 진단을 받은 뒤 활동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약 반년 후인 12월, 김우빈은 팬들에게 "세 번의 항암 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며 회복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당시 그는 "가볍게 산책도 하고 있고 식사도 규칙적으로 하면서 예전보다 체력이 좋아지고 있다. 다만 다시 인사드리기까지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안부를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