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애플 쇼크' 및 중국 경기 둔화 영향으로 2000선 붕괴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코스피, '애플쇼크' 등 영향으로 1993.70 하락 마감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3일 코스피가 큰 폭으로 하락하며 2달여 만에 2000선이 붕괴됐다. 


전 거래일보다 16.30포인트(0.81%) 내린 1,993.70으로 마감한 이날 코스피는 종가 기준 2015년 11월 12일(1,993.36)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전장보다 1.81포인트(0.09%) 오른 2,011.81로 상승 출발한 코스피는 하락 반전하며 장중 한때 1,991.65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외국인이 1,016억원, 개인이 608억원씩을 순매수했지만 기관이 1,687억 원을 순매도하면서 코스피지수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2일(현지시간) 애플이 지난 분기 실적 전망치를 크게 하향조정함에 따라 IT주 전반적인 악재로 작용했으며 중국 경기 둔화 이슈 부각으로 국내 증시가 하락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대장주 삼성전자(-2.97%)를 비롯, SK하이닉스(-4.79%), 삼성SDI(-3.56%), 삼성전기(- 6.00%), LG이노텍(-2.39%) 등이 하락했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3.10%)가 큰 폭으로 하락했고 종이목재(-2.92%), 의약품(-1.60%), 제조업(-1.37%) 등도 약세로 마감했다. 반면 운수장비(2.49%), 전기가스업(2.01%), 음식료업(1.31%) 등은 상승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 종목 중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외에도 셀트리온(-1.86%), 삼성전자우(-2.53%), LG화학(-2.67%), 포스코(-1.27%) 등이 하락했고, 현대차(3.07%), 삼성바이오로직스(0.53%), 한국전력(2.50%), SK텔레콤(1.10%)은 상승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코스닥도 전 거래일보다 12.35포인트(1.85%) 하락한 657.02에서 마감했다.


외국인이 865억원, 기관이 1,114억원씩을 각각 순매도했으며 개인 홀로 1,999억원을 순매수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8.70원 오른 1127.70원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