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수출 급감…영업이익 18.5% 하락"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목표주가는 4만 9000원 유지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3일 삼성전자에 대해 "반도체 업황 둔화에 따른 실적 감소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추천했다. 목표주가는 4만 9000원을 유지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0% 줄어든 61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18.5% 감소한 12조3000억원으로 추정됐다.


이승우 연구원은 "지난 12월 반도체 수출액이 전 월보다 17% 급감한 88억6000만 달러에 그쳤으며 전년 동월 비로도 예상보다 빨리 마이너스(-8.3%)에 진입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2분기 영업이익은 10조원 안팎까지 줄어들 가능성"


이어 "4분기 들어 급격화된 수요 소멸로 메모리 다운턴의 궤적이 점점 좋지 않은 모양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지난 4분기 삼성전자의 D램과 낸드플래시 출하 증가율을 종전 각각 -2%, 1%에서 -12%, -8%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수요가 하락한 이유에서다.


특히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 추정치도 기존 9조7000억원에서 8조5000억원으로 낮췄다.


이 연구원은 "4분기 출하 감소로 연말 반도체 재고가 늘면서 올 1분기 가격 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재고 전략에 따라 1~2분기 영업이익은 10조원 안팎까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