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좌석' 안 바꿔줬다고 승무원들 혼낸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

인사이트에어부산 항공기,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 / 사진 제공 = 에어부산


'사장 친구'라며 본인 자리보다 비싼 자리로 옮겨달라고 요구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올해도 어김없이 항공업계는 '갑질'과의 전쟁에 몸살을 앓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인 에어부산의 한태근 사장이 승무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중국 싼야를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에어부산 항공기에서 한태근 사장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승객이 소동을 일으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제공 = 에어부산


"규정대로 했다가 혼나고 경위서 쓰고 진급도 못 했다"


해당 승객이 승무원에게 넓은 자리로 좌석을 옮겨달라고 요구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


블라인드 게시글에 따르면 승객이 요구한 좌석은 일반 좌석보다 더 비쌌다. 이에 에어부산 승무원은 규정에 따라 자리를 옮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승객은 담당 매니저까지 불러 자리를 옮겨 달라고 요구했고 뜻대로 되지 않자 "내가 한태근 사장 친구다"라고 소리치며 화를 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행이 끝난 뒤 한 사장이 오히려 규정대로 처리한 객실 승무원 팀장을 불러 소리치고 질책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한 사장은 해당 팀장과 승무원에게 경위서까지 쓰도록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제공 = 에어부산


블라인드 게시글에 따르면 이 사건 때문에 진급 대상자였던 승무원이 진급까지 누락되는 불이익까지 당했다.


이와 관련해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지인이 다리가 불편해 자리를 옮겨달라고 부탁한 것이며 경위서도 양측의 입장을 충분히 듣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 사장의 해명과 달리 블라인드에는 "좌석을 바꿔달라고 할 때 다리가 불편하다는 이야기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에어부산 직원의 게시글이 올라와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