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여톤' 수출화물 싣고 힘차게 날아오른 새해 첫 아시아나 화물기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시아나항공


전자·반도체 등 총 60여톤 화물 탑재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기해년 첫 수출 화물을 싣고 힘찬 비행을 시작했다.


1일 아시아나항공은 새벽 1시 5분, 2019년 첫 수출 화물기인 OZ987편이 전자장비와 반도체로 구성된 화물 60여톤을 싣고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다고 밝혔다.


OZ987편은 보잉 747화물기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편성됐다.


해당 화물기에는 전자장비 및 반도체 관련 화물 포함 총 60여톤의 화물이 탑재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새해 첫 화물기 운항을 담당하게 된 박상진 아시아나항공 기장은 "수출 강국 대한민국을 대표해 새해 첫 수출물량을 운항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9년 새해에도 항공 수출화물이 증대돼 모두가 행복한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018년 화물 부문에서 기존 자동차부품, 휴대폰, 반도체 등 특수화물의 운송량 증대와 최근 급성장한 해외상품 직접구매 추세에 따라 전자상거래 물량이 큰 폭으로 증가해 매출 증대를 이뤘다.


이러한 흐름은 새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2019년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전망을 밝히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