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꾸준한 쌀사랑 공로 인정받아 '농림부 장관상' 수상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받아


[인사이트] 오시영 기자 = '병맛 광고'를 통해 우리 쌀에 대한 사랑을 만천하에 드러냈던 현대오일뱅크가 쌀 사랑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31일 현대오일뱅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식량정책 유공자 표창'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꾸준한 지역 쌀 수매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와 쌀 소비 진작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뤄졌다.


현대오일뱅크는 2003년 대산공장이 있는 서산 지역 쌀을 수매해 불우 이웃 돕기에 사용해 온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약 1만 톤, 시가 216억 원 상당의 서산 지역 쌀을 수매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현대오일뱅크, "지역 상생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2006년부터는 주유소 경품 이벤트와 연계해 전국 2,300여 개 주유소 및 충전소를 중심으로 568만 명의 고객에게 지역의 햅쌀을 제공했다.


문성철 현대오일뱅크 상무는 "지난 십여 년 간 구매한 쌀은 대한민국 5천만 국민 전체가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분량"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수상을 계기로 우리 쌀 사랑과 지역 상생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쌀 수매 외에도 벼 포장용 톤백 및 제설기 지원, 어민들을 위한 우럭치어방류 등 서산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현대오일뱅크(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