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매서운 한파속 신촌 나선 야3당 대표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왼쪽),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 시작에 앞서 손을 마주잡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발언 도중 기침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한 야3당 지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각 당 대표를 응원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득표율에 따른 의석수 확보'를 강조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입법부도 국민의 뜻을 따르는 국회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선거제를 바꿔야 한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