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4258억 규모 LNG운반선 2척 수주…목표치 74% 달성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LNG 운반선 2척 수주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남준우 사장이 이끄는 삼성중공업이 LNG 운반선 수주를 잇달아 성공해내고 있다.


24일 삼성중공업은 북미지역 선주로부터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계약금액은 4,258억원 규모로, 이번 계약은 지난해 매출액의 5.4%에 해당하는 액수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올해 48척, 61억달러의 수주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작년 조선부문 수주액 31억달러의 2배에 가까운 실적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중공업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17척, 컨테이너선 13척, 유조선 및 셔틀탱커 15척, 특수선 3척이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계속된 수주 성공으로 올해 수주목표액인 82억달러 중 74%를 달성했다고 알렸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20일에도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2,096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연이은 수주 달성 실적을 통해 삼성중공업은 올 한해 목표치 달성을 앞둘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