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 못보는 시각장애인 위해 남몰래 안내견 기증한 삼성화재 최영무 사장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화재


성탄절 앞두고 시각장애인에게 재활 희망 안겨준 삼성화재
1993년부터 시작…지난 26년간 안내견 215마리 무상 기증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최영무 대표이사 사장이 이끄는 삼성화재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앞을 보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특별한 행사를 마련해 훈훈함을 준다.


19일 삼성화재는 서울 서초동 삼성화재 본사에서 시각장애인 14명에게 안내견을 무상으로 기증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기증식에는 안내견 파트너로 선정된 시각장애인들과 가족을 비롯해 안내견의 성장과 훈련을 담당한 자원봉사자, 훈련사와 삼성화재 임직원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기증식은 시각장애인에게 전달되는 안내견들의 성장과정을 담은 소개 영상 상영, 1년 동안 예비 안내견을 맡아 길러준 자원봉사자에 대한 감사장 전달, 안내견 기증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안내견을 기증받은 시각장애인은 총 14명으로 그 가운데 올해 9월부터 노원구청 생활복지과에서 근무중인    현지수씨는 안내견 '하라'와 출퇴근을 함께 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화재


대학 3학년 때 첫 안내견을 기증받은 후 이번에 두 번째로 안내견을 기증받은 현지수 씨는 "대학생활에 이어 직장생활에도 안내견이 동반자 역할을 해주고 있어 든든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료뿐 아니라 옆 부서원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하라'와 산책을 희망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현지수 씨는 또 "첫 직장생활이라 사람들과 자칫 어색할 수 있는 경우에도 '하라' 덕분에 화기애애해 진다"며 "앞으로도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씨 외에도 대학생, 회사원, 교사, 피아니스트, 자영업자 등 다양한 직업, 연령대의 시각장애인들이 안내견을 기증 받았다.


삼성화재는 지난 1993년부터 지금까지 총 215마리의 안내견을 무상으로 기증했으며, 현재는 57마리가 안내견 파트너들과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화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