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나는 연기하다 진짜 서러워져 '닭똥 눈물' 흘린 '핫초코' 아기

인사이트YouTube '동서식품유튜브'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CF 촬영 중 아역배우가 시나리오 대로 혼나는 장면을 찍다가 울음을 터뜨렸다.


지난 18일 동서식품 측은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 '핫초코 미떼' TV CF의 NG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미떼'의 모델 이소윤과 이연복의 모습이 담겼다.


촬영 당시 소윤이는 이연복의 조리복에 크레파스로 그림을 마음대로 그려보라는 제안을 받고 작은 손으로 낙서를 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동서식품유튜브'


본래 시나리오에서 이연복은 자신의 옷에 낙서를 한 엄한 목소리로 소윤이를 혼내게 된다.


대본대로 이연복에게 혼나는 장면을 촬영한 뒤, 소윤이는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소윤이는 시킨 대로 했을 뿐인데 갑자기 이연복의 혼을 듣게 되니 억울했던 모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동서식품유튜브'


설정이었는데 자신 때문에 소윤이가 울음을 터뜨리자 이연복은 팔을 벌리고 그를 꼭 안아줬다.


이연복은 서러워하는 소윤이를 손녀딸 대하듯 "응~알았어~ 네가 안 그린 거 알아~"라며 다정하게 달래줬다.


통통한 볼살이 매력적인 소윤이의 시무룩한 표정을 본 누리꾼들은 "말도 안 되게 귀엽다", "너무 사랑스러워서 벽 때렸다", "볼따구 모찌같아"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동서식품유튜브'


YouTube '동서식품유튜브'


YouTube '동서식품유튜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