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원장직 내려놓고 가라"…바른미래당 항의에 곤욕 치른 이학재 의원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학재 의원이 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이 의원에게 항의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이학재 의원에게 항의하기 위해 취재기자실 입구를 지키자, 국회 관계자가 고개를 넣고 내부 상황을 살피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이학재 의원이 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이 이 의원의 동향을 살피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을 피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국회 관계자들의 안내 받으며 국회를 나서는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및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바른미래당 탈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을 피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