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가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전자 '목표 주가'를 낮추는 이유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기존 6만원에서 5만4000원으로 하향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전자에 대한 주가 전망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NH투자증권은 14일 삼성전자에 대해 "반도체 수급 악화로 4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다"라고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에 따라 목표주가는 기존 6만원에서 5만4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NH투자증권이 추정한 올해 4분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13조9000억원이다. 전 분기 대비 21% 감소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관측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내년 1분기까지 실적 부진세 이어진다는 게 공통된 견해


도현우 연구원은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밑돌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 근거로는 연초 신규 투자해 3분기부터 증가하기 시작한 D램 공급과 최근 주요 데이터센터 고객의 전략적 메모리 구매 지연, 주요 스마트폰 판매 부진, 인텔 중앙처리장치(CPU) 공급 부족으로 인한 PC 판매 둔화 등을 꼽았다.


문제는 내년 1분기까지 실적 부진세가 이어진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견해다.


그는 "메모리 업황은 내년 1분기에도 부진할 것"이라며 "내년 1분기 전사 영업이익은 11조6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6%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연간 영업이익은 53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 감소할 것으로 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