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영국 아박타와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공동개발 나선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항암·면역질환 타겟물질 공동개발 및 전세계 판권 독점 확보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 "바이오 분야 새 지평 열 것"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화학이 기존 항체의약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11일 LG화학은 영국 케임브리지 소재 아박타(AVACTA)의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LG화학이 선정한 항암·면역질환 타겟물질을 공동개발 한다고 밝혔다.


아박타는 기존 항체보다 분자 크기가 작은 단백질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Affimer®)'를 보유, 항암 및 면역질환 분야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연구개발 전문 바이오 기업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아박타는 타겟물질에 대한 초기 연구 단계를 주도적으로 진행해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이후 LG화학이 전임상부터 상업화까지 임상개발 전 단계를 진행한다.


LG화학은 공동개발 과제의 전세계 판권을 독점으로 확보, 이에 대한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을 파트너사에 지급하며, 상업화 이후에는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를 지급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또한 LG화학은 향후 별도의 타겟물질 추가 선정 및 공동개발에 대한 옵션도 계약에 포함시켰으며,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단백질 치료제의 체내 반감기 등을 개선할 수 있는 물질 개발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기존 항체의약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아박타의 플랫폼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을 합쳐 기존의 치료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바이오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알라스테어 스미스(Alastair Smith) 아박타 CEO는 "LG화학은 뛰어난 임상개발 역량과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선구적인 비전을 갖춘 회사"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회사의 핵심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의 잠재력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항체의약품란 세포 신호전달체계에 관여하는 단백질 항원이나 세포 표면에서 발현되는 표지인자를 표적으로 하는 단백질 치료제를 말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