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이어 수입차 재규어 SUV 판매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 ENM


예약신청 시 해피콜 후 지역 대리점으로 연결해 '상생' 추구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초소형 전기차를 시작으로 신차 판매 시장 개척에 힘써온 CJ ENM 오쇼핑부문이 고급 수입차로 대표되는 재규어의 SUV 차량을 판매한다.


자동차 딜러점과의 협업 프로세스를 안착시켜 홈쇼핑에서의 신차 판매를 활성화하고 동시에 자동차 판매 라인업을 확대해 차별화된 성장 동력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


6일 CJ ENM 오쇼핑부문은 오는 9일 22시 45분부터 총 60분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와 협업해 재규어의 SUV '이페이스(E-PACE)'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재규어 E-PACE는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4륜 구동 퍼포먼스 SUV로 스포츠카의 역동성은 물론 높은 공간 활용성까지 갖춰 5인승 SUV의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이번 방송에서 선보이는 E-PACE의 'P250 S'는 E-PACE의 4가지 등급 중 가장 대중적인 차량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이다.


방송 시 상담을 남기고 최종 출고까지 진행한 고객에게는 약 130만원에 상당하는 루프레일과 루프탑을 무상 지원하며 재규어 캐디백 세트와 슈케어세트 중 한 가지를 선택해 받을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서비스 보증기간도 기존 3년 10만km에서 5년 20만km로 대폭 늘려 프로모션을 강화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자동차 현장을 통한 계약이라는 방식이라는 상생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통해 판매 프로세스를 확립해 홈쇼핑 자동차 판매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자동차 본사와 계약 후 자동차 사 대리점을 거쳐 계약하는 방식으로 판매를 진행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상담 고객이 홈쇼핑으로 접수하면 이후 자동차 사에서 고객이 위치한 인근 자동차 대리점으로 배분해 대리점의 판매실적으로 이어지도록 했다.


지난 10월 28일 르노 '트위지' 방송에서는 이 프로세스를 통해 3,700여건의 상담 예약 콜이 접수되는 등 고객의 반응이 뜨거웠다. 당시 트위지 판매 역시 협업 방식을 통해 홈쇼핑과 더불어 자동차사 내부적으로 윈윈(Win-Win)할 수 있었다.


방철배 CJ ENM 오쇼핑부문 상무는 "앞으로도 CJ ENM오쇼핑은 홈쇼핑 업계 선도자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자동차 풀을 넓혀 차별화된 상품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