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로봇 40대 투입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구현

인사이트주재승 NH농협은행 부행장(가운데)이 RPA 컨트롤룸을 찾아 점검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NH농협은행


은행업계에도 4차산업 혁명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NH농협은행은 가계 기업여신, 카드 등 주요 업무에 로봇 40대를 투입해 처리하는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컨트롤룸을 24시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운영 로봇수와 일일 업무 처리량이 국내 금융사 최대 규모라고 은행 측은 의미를 설명했다.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는 사람이 하던 반복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가 자동으로 처리하는 것으로 은행업계에도 4차산업 혁명이 불어온 것이다.


NH농협은행은 이번에 개인여신 자동 기한연기, 카드 가맹점 계좌 검증, 비대면 카드심사, 기업체 휴폐업 정보 조회 등 7개 업무를 로봇에 맡긴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의 RPA 철학은 인간과 디지털이 공존해 시너지효과를 내는 것"이라며 "고객에게 확인해야 할 사항이 생기면 로봇은 즉시 사람에게 보고해 리스크를 줄인다"고 설명했다.


챗봇과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RPA에 접목


NH농협은행은 향후 챗봇과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RPA에 접목하는 등 고객 접점부터 사후관리까지 활용 영역을 넓힐 방침이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RPA의 적용 영역이 백오피스에서 프런트 오피스로 이동하면 고객서비스 수준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은행권의 주 52시간 근무제도의 도입과 정착을 위한 핵심 전략 옵션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엔 재무, 내부통제, 외환 등 본점 업무에 전방위적으로 RPA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