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운전습관' 이용자 68만명 보험료 깎아준 SKT…"안전운전 인식을 높이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안전운전 UP, 보험료는 DOWN!


[인사이트] 서희수 기자 = SK텔레콤이 자사의 'T맵'과 보험상품을 연계한 서비스로 운전자의 안전인식을 높이면서 보험료를 할인해줘 인기다.


5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운전자의 주행습관을 보여주는 'T맵 운전습관'으로 운전자 보험할인 혜택을 받은 고객이 약 68만명에 달한다.


'T맵 운전습관'은 운전자의 과속, 급가속, 급감속 등 운행 데이터를 100점 기준으로 수치화한 것이다.


보험사 상품에 따라 기준 점수가 다르지만 보통 최근 6개월 이내 500km 이상 주행시 61~71점을 넘기면 운전자 보험료를 최대 1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T맵'과 연계해 운전자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UBI(Usage-based-insurance) 상품을 2016년 5월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UBI 상품에 가입한 'T맵' 고객은 연간 평균 6만원 저렴하게 운전자 보험을 이용할 수 있다.


이는 가입고객 전체로 추산하면 408억원에 달한다.


SK텔레콤은 D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지난해 12월 KB손해보험, 올해 11월 삼성화재와 UBI 상품을 출시했다.


이처럼 보험사가 'T맵 운전습관'과 연계한 보험 상품을 내놓는 것은 'T맵 운전습관' 점수가 높은 이용자의 사고율이 미가입자보다 낮아 교통사고 예방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Facebook '@sktworld'


SK텔레콤은 3개 보험사의 운전자 보험 시장 점유율이 60% 이상이기 때문에 'T맵 운전습관' 대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T맵 운전습관 점수'를 활용해 안전운전 캠페인을 실시하면서 보험 외 은행, 렌터카, 중고차 업체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T맵 운전습관' 가입자 1천만 명 '코 앞'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T맵 운전습관'을 이용하는 가입자는 매달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1월 이용자는 약 726만명이었으나, 이번달 중으로 1천만 이용자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용자 급증과 함께 운전 점수도 크게 높아졌다.


'T맵 운전습관'을 이용하는 고객은 최근 3천km 주행거리를 기준으로 과속, 급감속, 급가속 등 주행 행태와 도로유형, 주행 시간대를 반영한 운전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운전 점수가 산정된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60점을 넘는 고객은 약 128만명이었으나 지난달 기준 약 260만명으로 10개월 만에 132만명이 늘어났다.


더불어 'T맵 운전습관' 점수의 중간값은 올해 1월 54점에서 11월 60점으로 6점 증가했다.


점수를 6점 높이려면 운전자가 500km 주행 기준 과속거리를 40km에서 25km로 37% 줄이거나, 급감속 및 급가속을 한 달에 총 8회에서 6회로 25% 줄여야 가능한 수치다.


서비스와 연계한 캠페인의 성과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SK텔레콤은 올해 'T맵 운전습관'을 활용한 안전 운전 캠페인을 7차례 실시한결과, 전체 이용자들의 안전운전 점수가 10% 높아지는 효과를 거뒀다.


이는 사회적 가치와 안전 의식을 동시에 높인 사레로 평가된다.


이해열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T맵 운전습관'을 통해 교통 안전 인식을 제고하는 한편, 안전운전 생활화 및 보험료 할인 혜택까지 제공해 ICT 기술로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 있다"며 "향후 대한민국 운전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