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해물안성탕면 리뉴얼 효과 긍정적...4분기 실적 개선"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농심


목표주가를 30만원에서 32만원으로 상향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KB증권은 5일 농심에 대해 "올해 4분기에 라면 부문의 실적 개선 부각 등에 힘입어 실적 호조세를 보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목표주가를 30만원에서 32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박애란 연구원은 "농심의 4분기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3.8% 증가한 5655억원, 영업이익은 67.2% 증가한 24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저효과 외에 라면 판매량 6.0% 증가, 비용 부담 축소 등이 실적 개선을 이끌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최근 출시한 '해물안성탕면', '튀김우동면' 등 비용 부담이 크지 않은 기존 주력 제품의 리뉴얼 효과가 긍정적으로 예상된다"고 풀이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